아카이빙네트워크 연구원 > 구술아카이빙 | 중봉조헌아카이브

김포문화원 중봉 조헌 아카이브

중봉 조현 선생 디지털 아카이브 

중봉(重峯)조헌(趙憲, 1544~1592)선생은 조선 중기 문신으로 한국 유학의 도통(道統)을 계승하고 임진왜란 시 최초로 의병을 일으켜 왜군을 격퇴하는 등 나라사랑의 모범이 되고 겨레의 사표(師俵)가 되고 있다.

조헌 선생은 문신으로 유학자이자 시인, 경세사상가(經世思想家)이자 의병장으로 자()는 여식(汝式), 호는 중봉(中峯)이다. 본관은 배천(白川)이며 고려 말 홍건적을 격파하고 전사한 천주(天柱)의 후손으로 경기도 김포 감정리 492번지에서 아버지 응지(應祉)와 어머니 용성 차씨(車氏)와의 사이에서 태어 났다.

 

김황(金滉)에게 수학하고, 성균관에 유학하였으며, 24세 때 과거에 급제한 이래 정주·파주·홍주목의 교수와 교서관의 저작(著作박사(博士)를 거쳐, 예조좌랑, 통진현감, 공조좌랑, 전라도사, 종묘서령, 보은 현감, 목주목 교수 겸 제독 등을 역임하였다. 교서관 박사 때에는 주자대전을 즐겨 읽어 책을 보지 않고 욀 정도였다. 토정 이지함·우계 성흔·율곡 이이에게 수학하였으며, 특히 율곡의 학덕을 배우고 기린다는 뜻으로 스스로 후율(後栗)이라 불렀다.

 

16세기 조선사회에 대한 현실 인식과 실천적 학문관을 토대로 정치·교육·경제·군사에 관한 근본적인 개혁론을 제시하였던 바, 철저한 민생의 안정을 시종일관 주장하였으니, 그의 경세사상(經世思想)과 나아가 실학의 선구적 경향을 고찰할 수 있다. 여러 차례에 걸친 강직한 상소와 도끼를 들고 올린 지부상소(持斧上疏) 등으로 함경도 길주로 유배되기도 하였으며, 또한 왜적의 침입을 예견하고 대비할 방책을 거듭 상소하였다.

 

그의 예측대로 1592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호남의 고경명·김천일, 영남의 곽재우·정인홍과 함께 충청도에서 최초로 의병을 일으켰다. 5월에 보은군 수리치재(車嶺)에서 왜군을 격퇴하고, 수차례 의병을 규합하여, 81일에 의승장(義僧裝)영규(靈圭)와 함께 청주성을 수복함으로써 충청도 공략의 본거지를 탈환하는 전과를 거두었다. 곧이어 의주로 북상하기 전에 관군의 시기와 방해로 흩어지고 남은 700명의 의로운 의병을 이끌고, 의승장(義僧裝)영규(靈圭)와 함께 818일 왜군에게 함락당한 금산 공격을 강행하였으나, 후원군이 없는 상태에서 중과부적(衆寡不敵)으로 모두 장렬히 순국하였다. 이는 왜란이 일어난 이래 다른 군대에서는 볼 수 없었고 지나간 역사에서도 보기 드문 일이었다. 이어 왜군들도 타격을 입고 퇴각함으로써 당시 호남 방어의 근거지였던 금산이 회복되었다. 이로써 임란 초기에 이순신의 제해(制海)활동과 함께 결국 국가 중흥의 계기가 마련되었다.

 

유학을 천명하고 충절의 의리를 실천하여 한국 도학의 정통성을 계승함으로써 문묘(文廟)에 배향되었다. 영의정에 추증되고, 시호는 문열(文㤠)이다. 칠백의총 종용사와 우저서원, 표충사, 창주서원, 후율사 등에 배향되고, 문집으로 중봉집(重峯集)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