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이빙네트워크 연구원 > 구술아카이빙 | 중봉조헌아카이브

통진향교

통진향교

 

고려 인종 5(1127)에 처음 지었다고 전하며, 일제 강점기에 폐쇄되었다가 광복 후 그 기능을 되찾았다. 건물 배치는 향교의 일반적인 전학후묘의 형식으로 앞쪽에 교육 공간인 명륜당과 기숙사인 서재가, 뒤쪽에 제사 공간인 대성전을 두었다. 대성전은 앞면 3, 옆면 3칸의 규모로, 지붕은 옆면에서 볼 때 사람 인()자 모양인 맞배지붕이다. 지붕 처마를 받치기 위해 장식하여 만든 공포는 새 부리 모양으로 짜맞춘 익공 양식이다. 뒷면과 옆면에는 방화벽을 설치하였으며 안쪽에는 공자를 비롯하여 중봉선생 등 우리나라 유학자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공포 형태와 수법으로 볼 때 17세기 말의 건물로 보이며 도내 향교 건축 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이다.